어떠한 동물도 해를 입지 않았습니다

서울동물영화제는 촬영을 위해 동물을 고의로 죽이거나 다치게 하면 안 된다는 원칙을 가지고 있습니다.

SAFF는 다음과 같은 절차를 거쳐 동물의 안전을 확인합니다.

1. SAFF 출품신청서를 통해 확인합니다. SAFF출품신청서에는 동물이 안전하게 촬영되었는지 확인하는 항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. 국내/해외 작품 모두 동일한 절차를 거칩니다.
2. 해외작품은 기관이 동물 촬영 안전을 관리하는 경우가 있습니다. 크레딧에서 American Humane의 “No Animals Were Harmed®”와 같은 인증마크 또는 관련 정보를 확인합니다.
3. 동물 촬영에 세부적으로 확인해야 하는 경우에는 제작진과 직접적으로 소통합니다.
4. 촬영과정에서 고의로 동물을 죽이거나 다치게 했던 사실이 드러나는 경우, 선정이 취소될 수 있습니다.

동물 출연 미디어 가이드라인: 어떠한 동물도 해를 입지 않았습니다

2020년 동물권행동 카라는 미디어 속 동물의 안전과 권리를 위해 국내 최초의 동물 출연 미디어 가이드라인을 제작했습니다.
2022년 카라의 가이드라인을 참고하여 국내 방송사와 지자체에서 동물 출연 조항 및 가이드라인을 신설하였습니다.
카라는 가이드라인을 만드는 것에 그치지 않고, 국내에서 동물 촬영 가이드라인이 잘 지켜지는지 시민들과 함께 살펴볼 수 있는 동물영상 모니터링 웹페이지를 제작하였습니다.

동물권행동 카라가 ‘오늘의 풍경’과 함께 제작한 ‘동물 출연 미디어 모니터링 본부(동모본)’은 동물을 지키는 사람들의 공간입니다. 영상 속 동물을 지키는 액션, 지금 바로 동모본에서 함께해주세요.